순결하지 못한 맛, 탱(TANG) 오렌지맛 분말

어린시절 여름이면 얼음물에 타먹었던 TANG 오렌지맛 분말쥬스 가루를 인터넷쇼핑몰을 뒤져 주문했다. 성분을 보면 초등학교 시절 학교앞 문방구에서 팔던 오렌지맛 포도맛 딸기맛 가루 같은 불량식품과 다를게 없지만 어린시절의 추억을 맛보고 싶어 구입을 해봤다.

탱맛은 마치 탄산가스가 빠진 환타맛과 흡사한데 사람에 따라 다르겠지만 내 입맛에는 달달한 것이 괜찮다. 무더운 여름날 갈증날때 얼음물에 타먹으면 아이스커피 못지 않은 청량감을 느낄 수 있다.

이것은 리필용으로 나온것 같은데 어릴때 먹었던 탱은 용기가 병이었다. 다먹으면 병 바닥에 굳어서 붙어 있는 오렌지가루를 먹기 위해 물을 부어 흔들어 마시기도 했다.

탱쥬스를 샤베트기에 부어 냉동실에 얼려 아이스바 처럼 먹기도 했다. 다 얼지도 않아 오렌지쥬스 녹은 물이 줄줄 떨어지는 아이스바를 동네에 들고 나가 아이들 앞에서 먹으며 자랑질을 하기도 했는데 같은 동네 사는 친구는 탱보다 한층더 고급스러운 맛을 내는 체리맛 쿨에이드 아이스바를 들고나와 나에게 굴욕감을 주기도 했다. 결국 서로 한입씩 바꿔 먹었던 생각이 난다.

정말 오랫만에 다시 먹어보는 탱이었지만 예전의 그맛을 만끽 할 수 있었다. 분말형태이기 때문에 습기가 차지 않게 잘 보관하면 언제라도 오렌지향 음료를 마실 수 있고 따로 설탕을 넣지 않아도 달달한 맛이나서 간편하고 좋다.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