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임대아파트 지역난방 온도조절기 사용법

지역난방의 원리.


열병합 발전소나 쓰레기 소각장에서 발생하는 열을 이용하여 난방온수를 생산하고 이것을 다시 지하에 묻힌 배관을 통해 각 지역 아파트 단지로 공급한다. 공급되는 온수는 120도의 중온수인데 물은 끓는점이 100도이지만 높은 기압에서는 100도 이상의 온도로 올라간다.


고온의 중온수는 아파트 단지의 기계실에 설치된 열교환기를 통해 열에너지로 변환되며 이 에너지로 난방온수 및 급탕온수를 가열하여 각 세대로 최종공급 된다.


열교환기를 통과하면서 에너지를 전달하고 식은 중온수는 다시 배관을 타고 열병합 발전소나 쓰레기 소각장으로 회수된다. 비록 열을 전달하고 식었지만 약 60도 정도의 온수이며 되돌아가서 다시 그쪽의 열교환기에서 중온수로 데워져 아파트 단지까지 순환한다. 이렇게 순환을 시키는 것이 매번 냉수를 가열하여 제공하는 것 보다 경제적이기 때문이다. 마치 전력선을 타고 오는 전기 처럼 물은 열에너지를 전달하는 매개체로 사용되는 것 이다.


위의 순환 방식은 아파트단지에서도 마찬가지이다. 난방온수는 윗층부터 아랫층부터 공급되며 각세대의 실내 바닥의 배관을 돌면서 열에너지를 전달하고 다시 아파트 단지의 열교환기로 되돌아 온다.


각 세대의 실내에 설치된 온도조절기를 이용하여 적정 실내온도를 유지 할 수 있다. 공급되는 난방온수의 온도는 세대에서 임의로 올릴 수 없고 각 지역 단지마다 다르지만 40-55도 정도의 난방수를 공급하는데 개별난방 시에는 난방온수를 세대에서 임의로 올릴 수 있기 때문에 처음 국민임대아파트에 입주하여 지역난방을 경험한다면 개별난방때 보다 춥게 느껴지게 된다.


지역난방 사용량 측정은  유량계 방식과 열량계 방식이 있는데 대부분의 국민임대아파트에서는 유량계 방식을 채택하고 있는 것 같다. 유량계 방식은  난방배관으로 공급받은 온수가 각 세대의 실내를 한바퀴 돌고 나올때, 즉 환수 될때 환수되는 난방수를 유량계로 측정하여 요금을 부과하는 방식이다.


이 유량계 방식의 단점은 공급되는 난방온수의 온도가 높던 낮던 환수되는 난방수 유량만큼 요금이 부과된다는 것이다. 이러한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최근에는 지역난방 온도조절기에서 공급온도를 측정하여 확인할 수 있도록 되어 있고 공급온도와 환수온도 차이를 조절하여 각 세대에서 난방온수 유량의 제어 가능한 온도조절기가 설치되고 있다.


LH 지역난방 실내 온도조절기 사용법.


한울마을 5단지에는 IFTACS 온도조절기가 설치되어있다.사진에서 처럼 현재온도는 실내온도를 측정한 온도이며 다이얼을 돌려 실내온도를 설정 할 수 있다.


IFTACS 실내 온도 조절기


지역난방 온도조절기


실내온도 보다 설정온도를 1.5도 이상 올려주면 빨간불이 들어오면서 싱크대 밑의 온수유량 밸브가 열려 난방온수가 공급되어 난방이 시작된다.밸브가 자동으로  개폐되는 동안 소음이 발생한다.


(조절기 옆 하단에 작은 점이 온도계이며 손을 대고 있으면 실내온도가 빠르게 상승 하는 것을 볼 수 있다)


공급온도와 환수온도 값을 조절하여 난방온수 유량을 절약하는 방법이다.


설정을 한번 눌러주고 난방을 누르면 아래 사진 처럼 공급온도와 환수온도를 볼 수 있다. 공급온도는 세대에 공급되는 난방온수의 온도인데 이 온도를 측정하는 온도계의 위치에 따라 공급되는 난방온수가 부정확하게 측정될 수 있으므로 싱크대 아래 문을 열고 온도계가 제 위치에 있는지 확인한다.


지역난방 난방수 배관 온도계 센서


난방 온수 측정용 온도계 센서


사진처럼 꽂혀 있는 게 맞을 것 이다. 손으로 빼면 쏙 빠지는데 끝부분이 온도센서라서 손으로 쥐고 있거나 차가운 부분에 갖다대면 공급온도가 제멋대로 요동을 치는 걸 볼 수 있을 것 이다.


자역난방 계량기 난방수 밸브 개폐기


다이얼을 돌리면 T값을 조절 할 수 있는데 T값은 공급온도와 환수온도의 차이로서 사용자가 임의로 설정할 수 있고 T값 옆의 숫자는 현재의 공급온도와 환수온도의 차이값으로 온도조절기의 실내온도 표시처럼 온도센서를 통해 측정된 값일 뿐이다.


예를 들어 공급온도가 45도일때 T값을 5로 설정하면 공급온도에서 5를 뺀 값으로 환수온도가 40도 이상이 되었을때 온도조절기가 난방온수 밸브를 자동으로 조절하여 환수온도가 40도를 넘지 않도록 온수유량을 제어하게 해주는 것 이다.


공급온도가 45도일때 환수온도를 45도로 해주면 개별난방(가스보일러)에서 가장 쎄게 난방을 하는 것과 같은 효과가 나오겠지만 그 만큼 난방온수의 유량이 높아져 요금이 부과된다. 대신 외출후 귀가하여 빠르게 실내온도를 높이려면 공급온도와 환수온도의 차이를 최대한 줄여야 효과를 볼 수 있다.


온수유량을 절약하기 위해 T값을  너무 높게 설정하면 수시로 온수밸브를 조절하여 T값을 유지하려고 하기 때문에 싱크대밑에서 소음이 자주 발생하게 된다. 장기적으로 볼때 밸브에도 무리가 갈 것이므로 T값을 지나치게 높게 설정하는 것 보다 공급온도와 환수온도 사이를 15도 내외로 차이를 주는게 가장 효율적이리라 생각된다.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