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식백반 오징어볶음과 된장찌개

집에서 가게를 하기 때문에 가게에 들릴때마다 밥을 시켜 주십니다.이 동네는 일산이지만 근처에 맛집이 거의 없고 맛있는 중국집도 배달음식 잘해주는 김밥천국도 없습니다.가정식 백반 형태로 식사를 배달 해주는 곳이 딱 한군데 있는데 백반류는 주로 그집에서 시켜 먹습니다.


음식이 정갈한 편은 아니지만 가격대비 맛이 좋은데 특히 매콤한 오징어볶음이 맛있습니다.그 다음으로는 된장찌개나 청국장이 먹을만 합니다.


가격은 오징어볶음이 1인분에 6000원,된장찌개는 1인분에 5000원 입니다.오징어볶음은 2인분 이상 주문해야 합니다.


밑반찬은 기본으로 김치에다가 나물류이고 국은 주로 콩나물국에 김치국이나 된장국을 갖다 줍니다.


백반의 특징은 매일 먹어도 물리지 않다는 것일 겁니다.중국집 짜장면이나 짬뽕은 매일 먹다보면 확 질리게 되는데 가정식 백반은 반찬이 매일 바뀌니까 다른 음식보다 매일 먹기에 나은 것 같습니다.




이 한접시가 2인분 인데요 매콤한 맛이 일품 입니다 매운맛은 중간 정도로 반찬으로 먹기에 적당한 얼큰함



2인분 식사치고는 반찬이 많아 보이지 않죠? 이런 날에는 계란찜,도토리묵,조기구이 같은 반찬이 더 오더군요





숙주나물,마늘쫑 멸치 볶음,깻잎 장아찌 등등 백반 반찬에서 빠지면 아쉬운 깨알 같은 반찬들 입니다




서비스로 갖다 준 옛날 소세지 부침? 초딩때는 도시락 반찬으로 이 소세지 부침이 가장 인기가 높았었는데...



꾹꾹 눌러 담은 공기밥 한그릇만 먹어도 배가 부릅니다.



이것은 뚝배기 된장찌개.


사진상으로는 그저 그렇게 보일수도 있겠지만 집에서 담근 된장이라 국물맛이 진짜 맛있습니다.바지락 조개도 들어 있고 두부도 넉넉하게 들어 있습니다.


저런 뚝배기 된장찌개는 배고플때 허겁지겁 먹게 되면 뜨거운 국물 때문에 입천장이 데여서 까지게 되는데 나 같은 경우 물컵에 있는 차가운 물을 뚝배기 받침대에 넘치지 않을 만큼 먹기 전에 미리 부어 줍니다.그러면 찌개 온도가 내려가 최소한 입천장이 데이지는 않게 됩니다.


가정식백반 사진을 올리다 보니 몇년전에 중국집에서 볶음밥을 시켜먹었을때가 생각납니다.그때 음식과 같이 배달되어 온 숟가락이 이상하게 묵직하게 느껴져 숟가락 뒷면을 보니 순도 99%의 은수저였었습니다.


볶음밥 먹으면서 생각해보니 음식그릇 회수할때 손님집 은수저가 딸려온 것이 돌고 돌다가 우리집까지 오게 된 것 이라는 생각이 들었는데 이걸 그냥 돌려 줄까 아니면 우리집 스테인레스 숟가락이랑 바꿔치기를 할까 고민을 했습니다.


양심에 좀 걸렸지만 내가 내린 결론은 은수저인걸 알고 보내지는 않았을테니 우리집 숟가락이랑 바꿔서 보내자 였습니다.


이게 왠 횡재냐 싶어 볶음밥에 딸려온 짬뽕국물을 기분좋게 마시고 볶음밥 접시에 남은 밥을 싹싹 긁어 마무리를 할려는 순간 시커먼 파리 한마리가 보였습니다.딱 봐도 볶음밥과 같이 볶아진 모습이었습니다.


이런 우라질...좋아 이젠 양심 따윈 다 필요없어 은수저는 절대 돌려주지 않겠어...


먹기전에 미리 발견했다면 전화를 걸어서 항의를 했을텐데 다 먹고나서 숟가락으로 긁는 순간 발견될게 뭐람 그나마 다행인것은 뱃속에 들어가지 않은 것일지도..어쩌면 파리를 미리 발견했더라면 파리에 정신이 팔려 은수저를 못 알아 봤을겁니다.


나중에 아파트 단지에 고장난 가전제품과 은수저를 산다는 방송차량이 돌아 다녀,4만원인가 5만원을 받고 은수저를 팔았던 기억이 납니다.


행운과 불행은 동시에 찾아온다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