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https 블로그 주소 적용 후 네이버 웹마스터 등록했어요

SSL 보안접속 지원하는 https 주소 도입의 필요성.


SSL은 Secure Socket Layer의 약어로서 웹사이트를 방문자가 해당 사이트에서 입력하는 로그인 정보 같은 각종 데이터를 암호화하여 전송해주는 역할을 합니다. 악의적인 목적의 스누핑 같은 기법으로 사용자 정보를 중간에서 가로채기 어렵게 하는 기술 입니다. 구글을 이용하시는 분들은 작년 부터 https 주소로 변경을 권고하는 메시지를 한번쯤은 받아 보셨을 겁니다.


구글 크롬 브라우저에서 https 보안접속을 지원하지 않는 주소의 사이트를 방문하면 요주의 경고를 보여주기도 합니다.


티스토리의 https 정책.


현재 https 보안 접속은 티스토리 블로그 사용자가 사용 여부를 선택할 수 있게 되어 있지만 이것은 티스토리의 다양한 블로그 스킨과의 호환성을 고려하여 일시적으로 지원하는 기능으로 SSL 보안접속이 완료되면 모두 https 주소로 바뀌게 됩니다. 그렇기 때문에 미리미리 https 주소로 전환을 하여 여러 검색엔진에서의 최적화가 하루라도 빨리 이루어지게 해놓는 것이 나을 것 입니다.



티스토리 http 주소를 https로 바꾸면 301 리디렉션으로 처리 됩니다.


웹브라우저 주소창에 http://ohharu.com 도메인 주소를 입력 후 이동하면 자동으로 https://ohharu.com 으로 리디렉트 (Redirect) 됩니다.


이 리디렉션은 301 Moved Permanently 방식 입니다. 301 번호는 서버에서 출력하는 에러 메시지인데 블로그를 방문하는 검색로봇에게 이전의 블로그 주소가 리디렉션된 현재의 주소로 영구히 바뀌었다는 것을 알려주는 에러메시지 번호 입니다.


아래의 네이버 웹마스터 도구의 사이트 간단 체크에서 사이트 정상 접속 여부 설명 내용을 보시면 이해하기 쉬울 겁니다.


네이버 웹마스터 도구


이렇게 인식이 되면 이전의 http 주소로 등록된 사이트는 더 이상 네이버 검색로봇의 문서 수집이 발생 하지 않습니다.


왜냐하면 티스토리 블로그 서버 차원에서 주소를 리디렉트 시키는 것이라 검색로봇이 http로 접속을 하더라도 주소가 https로 자동 변환 되기 때문 입니다.


301 리디렉션으로 인식이 되면 기존의 http 주소로 색인된 문서의 트래픽이 중복 노출 사유 등으로 누락되거나 유실되지 않고 유지될 수 있습니다. 다만, 이 과정에서 검색결과 순위가 일시적으로 변동될 수 있습니다.


네이버 웹마스터 도구 색인 현황


2-3주 정도 지나면  https 주소에서 다시 색인된 문서들이 검색결과에서 완전히 노출되리라 생각 됩니다. 문서 수집은 검색로봇이 자동으로 처리하지만 색인은 검색 결과에 노출될 썸네일 사진 등을 심사해야 되기 때문에 수동으로 처리가 되어 게시물이 많은 블로그라면  완전 정상화까지 1개월 이상 걸릴지도 모릅니다. 


하루라도 빨리 보안접속 주소로 바꾸고 새로운 https 주소의 RSS와 사이트맵을 추가하여 https 주소 최적화를 하는 것이 나을 겁니다. 남들 보다 늦게 대응했다가 추후에 https 최적화 지연으로 방문자 감소가 장기간 이어지는 불이익을 감수해야 될지도 모릅니다.


저는 https 주소 변경 후 네이버와 구글 웹마스터에 등록해 놓은 기존의 http 사이트 주소는 삭제해버렸습니다. 현재 네이버 검색엔진 로봇이 https 주소의 문서를 수집하여 색인이 추가 되고 있습니다.


어차피 최적화까지 2-3주를 예상하고 있기 때문에 늦어도 추석 이후에는 https 주소로 최적화가 완료되리라 기대하고 있습니다. -끝-